크라운 외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031-542-7778

크라운 외환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윤영숙 기자
    • 승인 2015.03.24 15:59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영숙 기자 = 미국 연기금들이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속속 외환시장에 진입하고 있어 주목된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는 미국 일부 연기금들이 해외 투자에 대한 헤지 목적으로, 또 일부는 시장 변동성을 기회로 삼기 위해 외환 투자를 늘리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월 '캘리포니아교직원퇴직연금(CSTRS)'은 5억달러를 두 개의 외환 펀드에 투자했다.

      이번 투자는 달러화에 대해 해외 통화들의 가치가 하락하자 해외 투자의 손실을 헤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CSTRS의 운용 규모는 1천908억달러로 미국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공무원 연금 펀드다.

      작년 말에는 '플로리다 공무원퇴직연금(FSBA)'이 외환 투자를 10% 이상 늘려 22억5천만달러까지 확대했다.

      이들은 앞으로 외환 포트폴리오를 50억달러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FSBA의 데니스 맥키 대변인은 "이는 다변화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FSBA의 운용 자산은 1천502억달러 정도다.

      또 작년 6월에는 290억달러를 운용하는 '코네티컷 퇴직연금(CRP&TF)'이 해외 주식투자에 대한 외환 위험을 줄이고자 두 명의 매니저를 채용했다.

      현재 143억달러를 운용하는 '캔자스공무원퇴직연금(KPERS)' 역시 외환 매니저를 찾고 있다. 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외환 관련 전문가들을 영입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더블린 소재 외환 헤지펀드인 '애드리언 리 앤 파트너스'의 애드리언 리는 "지난 3개월간 우리 전략에 관심을 보인 펀드들이 과거 3년간 있었던 펀드보다 더 많았다"며 "작년 12월 이후 이러한 관심은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고객들도 펀드 비중을 확대하면서 펀드 자산이 지난 1년간 30% 증가했다고 전했다.

      140억달러의 외환 자산을 관리하는 밀레니엄 글로벌은 지난 2월 연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들로부터 8억달러어치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는 월간 수탁액으로는 지난 5년래 최대였다.

      보통 연기금들은 수동적으로 환 위험만 따로 떼 위탁 관리하는 '커런시 오버레이' 전략을 취한다.

      이에 따른 비용은 해외 시장에 투자한 자산의 0.05~0.1% 정도로 알려졌다.

      반면 외환 변동성을 이용해 수익을 노리는 액티브 전략은 이보다 몇 배 더 높은 비용이 든다.

      그럼에도, 달러화 강세 추세가 빨라지고,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이 두 전략을 활용한 외환 투자들이 모두 늘고 있다.

      작년 미국 최대 공무원 연금펀드인 캘퍼스는 패시브 외환 헤지 프로그램을 중단하기로 했다.

      단순히 변동성을 줄이는 헤지 전략이 통계적으로 수익을 늘리는 데 큰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대신 액티브 외환거래 프로그램을 설치할지 여부를 내부적으로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달러화는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일본과 유럽은 양적완화 정책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돼 급등세를 보였다.

      작년 7월 이후 미 달러화는 유로화에 대해 22% 이상 올랐다. 전년 같은 기간 달러화가 유로화에 대해 4%가량 하락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씨티그룹에 따르면 지난 8개월간 달러화 강세 속도는 지난 40년래 최고였다.

      이에 따라 해외 투자를 미리 헤지하지 않은 많은 연기금은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을 것으로 보인다.

      윌셔 어소시에이츠에 따르면 작년 미국의 131개 공무원 퇴직연금은 자산의 평균 21%가량을 비-미국계 자산에 투자했다. 이는 2004년의 14.4%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 때문에 상당수 연기금의 해외 투자 수익은 달러 강세로 수익이 상쇄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스테이트스트리트는 달러 크라운 외환 강세로 미국인 투자자들의 수익이 6%가량 줄어들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스테이트스트리트의 콜린 크라운오버 글로벌 외환 관리 헤드는 "미국 투자자들이 긴박한 모습을 보였다"며 "그들은 크라운 외환 손실을 막으려 애쓰고 있다"고 전했다.

      크라운 외환

      0 -->

      4 ITEMS

      0

      메가씰리 크라운쥬얼 벨류 체리오팔 필로우탑

      0

      메가씰리 크라운쥬얼 브리타니아실버 타이트탑

      0

      메가씰리 크라운쥬얼 제네바루비 타이트탑

      0

      메가씰리 크라운쥬얼 하이브리드 크라운 에스테이트

      고객만족센터

      031-542-7778

      은행계좌안내

      지점별 주소

      • 회사명 SMARTBUY INTERNATIONAL CO,LTD. 대표 SmartBuy 대표전화 031-542-7778 팩스
      • 주소 11184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호국로287번길 15 다동 1-2층
      • 사업자 등록번호 857-87-01177 통신판매업 신고 2020-경기포천-0459 [사업자정보확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스마트바이 ([email protected]) 이메일[email protected]
      • 를 통해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시 저희 쇼핑몰 에서 가입한 구매안전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SmartBuy. ALL RIGHTS RESERVED.

      본 결제 창은 결제완료 후 자동으로 닫히며,결제 진행 중에 본 결제 창을 닫으시면
      주문이 되지 않으니 결제 완료 될 때 까지 닫지 마시기 바랍니다.

      크라운 외환

      [네이버 비즈니스, 경제 읽어주는 남자] 부채경제(Debt Economy), 가계-기업-정부의 '트리플 크라운'

        본문 폰트 크기 조정 본문 폰트 크기 작게 보기 본문 폰트 크기 크게 보기 가

      [네이버 비즈니스, 경제 읽어주는 남자] 부채경제(Debt Economy), 가계-기업-정부의 '트리플 크라운'

      위기는 부채를 동반한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는 대외채무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는 모기지 사태가 .

      위기는 부채를 동반한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는 대외채무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는 모기지 사태가 위기를 만들었다. 부채는 미래에 발생할 소득을 담보로 현재 돈을 가져다 쓰는 행위다. 부채가 급증하고, 이를 갚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면 경제위기가 찾아온다. 2020년, 코로나19는 우리를 ‘부채경제(Debt Economy)’에 놓이게 했다. 물론 불가피한 빚이지만, 갚지 못할 빚은 최대한 피해야 한다.

      경제의 3대 주체 모두 부채가 급증한 트리플 크라운(triple crown) 상황에 놓였다. 트리플 크라운은 스포츠 용어로, 한 선수나 팀이 3개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를 지칭한다. 특정 종목에서는 선수 개인이 한 경기에서 3개의 기록을 달성하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현재 가계, 기업, 정부 각각의 부채도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하고 있다. 우승이 아닌 위기의 기록이라는 면에서 우려감이 감돈다.

      “정부 부채 – 정책 기조의 전환이 이행돼야

      예상치 못한 코로나19는 세계 경제를 마비시켜 놓았다. 한국 경제도 예외일 수 없었다. 보건·방역 뿐만 아니라 경제적 충격으로부터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2020년 한해 세 차례의 추경을 집행했다. 역사상 2차 추경은 있었지만, 3차 추경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규모 면에서도 약 59조원에 이르는 엄청난 예산지출이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전(2019년 하반기)부터 이미 크라운 외환 ‘2020년 예산’을 세입보다 세출이 큰 ‘마이너스 재정’으로 계획한 상태였다. 경기부양을 위해서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 예상 외의 대규모 세출이 추가로 집행되는 상황에 놓였다. 물론, 코로나19의 충격으로부터 극복하기 위해 이러한 적극적인 대응책이 불가피한 것이라 판단되지만, 이제부터 정책의 방향성은 부채를 고려해 달라져야만 한다.

      국가채무는 2010년 이후 지속적으로 늘어왔기 때문에, 규모 자체만 보고 과다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 나라의 경제규모가 증가하는 속도보다 나라 빚의 증가속도가 큰지를 따져 봐야 한다. GDP 대비 국가채무가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2020년 43.5%로 최고 수준이다. 저물가, 저성장, 저고용, 저투자, 저출산 등 모든 것이 ‘저저저’인데, 국가채무만 이토록 높다면 경제에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

      간단히 말해 돈 쓸데는 많은데 돈 들어올 데는 없는 상황이다. 경제가 하강국면일 때는 법인세, 소득세, 소비세도 줄어든다. 부동산 정책마저 거래를 위축시키는 방향으로 계획되고 있어 양도세와 취득세 등도 줄어들 것이라 판단된다. 세율을 올리려는 움직임이 감지되지만, 세율을 올리면 세수가 늘지도 진중하게 고민해 봐야 한다. 세율은 거래의 가격을 뜻하는데, 가격이 올라가면 거래가 줄어 오히려 세수가 줄기 마련이다. 밥집에서 가격을 올리면 매출이 느는 것이 아니라, 손님이 줄어 매출이 주는 것과 같은 원리다.

      “기업부채 – 중소기업, 버틸 수 있는가?

      매출이 줄어 운영자금 마련이 어려워지면, 기업들은 부채에 의존하게 된다. 크라운 외환 코로나19로 사람 간의 이동이 멈추고, 공장가동이 멈추며, 물건의 이동이 멈췄다. 대부분의 산업에 걸쳐 기업들의 매출이 급감했다. 특히, 항공업, 면세점업, 여행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등의 산업에 직접적인 충격이 가해졌고, 부채에 의존해 사업을 지속하거나 아니면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기업들의 은행대출 잔액은 2010년 535.2조원에서 2019년 908.7조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다. 2020년 6월까지의 잔액은 946.7조원이다. 특히, 중소기업들의 부채 증가세가 확연히 나타나고 있다. 중소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위기 대응력이 부족하고 자금 여력도 충분치 못해, 불황이 장기화 될 경우 그 위기의 온상이 될 우려가 있다.

      일반적으로는 ‘부채 증가/부채의 질 악화 → 원리금상환부담 가중 → 연체 증가 → 금융부실’의 경로를 거쳐 위기로 이어진다. 연체율, ¹⁾부실채권(NPL, Non-Performing Loans), 신용위험지수 등의 지표들을 바탕으로 위기 가능성을 진단해 볼 필요가 있다. 기업 대출금연체율이나 ²⁾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비율)을 보면, 오히려 안정화되는 모습이다. 기업부채 규모는 늘어나고 있지만, 연체나 부실로 연결되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구분해서 신용위험도를 분석해 보면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대내외 여건이 불확실함에 따라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기업의 신용위험이 상승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실물 경기 부진에 따라 채무상환능력이 저하되고 신용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1) 부실채권이란? 금융기관의 대출금 중 채무자의 사정으로 회수가 어려운 돈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자산건전성분류기준(FLC)에 따른 여신 분류 중 '고정', '회수의문', '추정손실'에 속하는 여신, 즉 '고정이하 여신'을 가리킨다.

      2) 부실채권비율이란? 은행의 총여신 중 고정이하여신(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은행의 자산건전성을 평가하는 대표적인 지표 중 하나다.

      “가계부채 – 저소득층 위험 집중돼

      정부 부채와 기업부채도 문제지만, 서민들의 삶을 보여주는 가계부채는 더욱 간단히 넘어갈 수 없는 영역이다. 가계부채는 2002년 465조원에서 2019년 1,600조원으로 증가했다. 2020년 1분기에는 1,611조원을 기록했다. 국민총소득(GNI) 대비 가계부채의 비중도 2002년 59.4%에서 2004년 54.5%로 하락한 이후 추세적으로 상승하여 2019년 82.7%를 기록하고 있다.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소득의 증가속도보다 빠르다.

      가계부채의 증가속도보다 더욱 주목해야 할 부분은 채무상환능력이다. 즉, 채무를 변제할 수 있는 능력이 충분한가가 중요하다. 아무리 부채가 늘어도 갚을 능력이 충분하다면 문제가 없다. 채무상환능력을 평가하는 보편화된 지표는 채무상환비율(DSR; Debt Service Ratio)이다. 채무상환비율은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을 나타내는 지표로, 개별 가구의 채무불이행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개별 가구의 생계부담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 국제 금융기관들은 통상적으로 채무상환비율이 40%를 넘는 채무자를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한국은행은 ‘과다채무가구’로 정의한다.

      가계부채의 문제가 저소득층에 집중되고 있다. 저소득층의 채무상환능력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 저소득층에 해당하는 소득 1분위 가구의 2019년 채무상황비율은 61.9%다. 소득의 60% 이상을 빚 갚는데 쓰고 있는 것이다. 2016년에는 41.3% 수준이었으나 엄청나게 상승했다. 이에 반면, 2분위 이상은 상대적으로 채무상환비율이 낮다. 2017년 이후 꾸준히 안정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자 상환 부담이 저소득층에게만 가중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소득마저 불안하다. 소득의 선행변수는 고용이다. 즉, 저소득층의 소득 감소는 일자리 불안에서 비롯된다. 코로나19의 경제충격은 대규모 실업난을 야기했고, 영세 자영업자와 비정규/임시·일용근로자들의 소득이 불안정해졌다. 이는 생계유지를 위한 추가적인 부채에 의존하게 만들어 부채의 악순환에 처하게 만들 수 있다.

      “부채경제 시대, 어떻게 견딜 수 있는가?

      ‘부채 다이어트’가 필요하다. 먼저 정부는 재정건전성을 고려한 정책운용이 필요하다. 적극적 예산 지출이 경제 성장(투자 확대, 소비 증진 등)으로 연결되고, 이는 다시 세입 증대로 이어질 수 있어야 한다. 지금까지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2021년 재정집행계획과 조세·재정정책에는 규모 면에서의 확장적 재정정책이 아니라 질적 정책에 집중해야 한다. R&D 예산을 공여하고 공적 인프라 건설을 단행하는 등, 세출계획에는 반드시 민간기업의 신산업투자로 연결되는 세입목표가 반영되어야 한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단순히 세율을 조정하는 일은 오히려 투자와 소비가 위축되게 만들어 세입이 줄어들 수 있다. 악순환구조를 만들지 말자. 경제충격이 집중된 산업과 계층을 선별해 지원이 집중되어야 한다. 이들이 견실하게 경영하면서 경제성장을 견인할 수 있어야 한다. 선순환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기업들의 신용위험을 관리해야 한다. 기준금리 인하와 무제한 양적완화 등과 같은 통화정책과 함께 확장적 재정정책은 코로나19의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처방이었다고 평가한다. 이제부터는 부채를 고려한 정책이 필요하다. 기업들의 신용위험은 중소기업에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중소기업들이 운영자금을 마련하고,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책적 마중물이 요구된다.

      예를 들어, 중소기업들이 영위하는 도메인 사업과 정부의 디지털 뉴딜 및 그린 뉴딜 사업이 매칭되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 필자는 『미래 시나리오 2021』을 통해 기업들도 코로나19의 충격 이후 경제적 환경이 어떻게 변화할지를 적극적으로 탐색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포스트 코로나의 변화에 역행하는 것이 아니라,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야 한다.

      가계의 채무상환능력을 보존해야 한다. 먼저, 공공근로사업이나 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을 확충하여 저소득층이 근로소득을 통해 생계를 유지하고 원리금을 상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근로능력이 없는 경우 공적이전지출을 확대하여 사회안전망을 조성해야 한다. 둘째, 과다부채가구를 축소해야 한다.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사업자금 마련 및 고위험자산 투자 등의 투기적 대출을 규제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재무건전성 취약가구 대상의 금융지원이 확대되어야 한다. 높은 대출 문턱을 넘기 어려워 고금리 대부업체에 의존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서민금융 지원을 확대하는 등 생활안정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

      밀로스터원두 따뜻한 커피 토스트리빙드리퍼 하리오

      법인명(상호): 코드케이 대표자(성명): 김기효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603-12-31907] 통신판매업 신고 2013-부산사상구-0022 [사업자정보확인]
      전화: 010-7550-0014 팩스: 051-980-7966 주소: 46987 부산광역시 사상구 감전동 142-26 코드케이 / 예금주 : 김기효 101-2001-9170-04 (부산)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기효([email protected])
      Contact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10 크라운커피 All rights reserved.

      top

      본 결제 창은 결제완료 후 자동으로 닫히며,결제 진행 중에 본 결제 창을 닫으시면
      주문이 되지 않으니 결제 완료 될 때 까지 닫지 마시기 바랍니다.

      '연봉킹'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 "월급 안 받겠다"… 실적악화 때문?

      윤영달 회장, 작년 4월부터 급여 받지 않겠다 밝혀 지주사 크라운해태홀딩스의 급여도 크라운 외환 5억원 미만으로 지난해 실적악화로 수익성 감소… 직원 보수도 하락

      여기는 칸라이언즈

      시장경제 포럼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이 지난해 4월부터 보수의 수령을 거부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그동안 윤 회장은 식품업계 연봉 최상위권에 항상 꼽혀왔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이례적으로 보수를 대폭 줄인 배경에는 해태제과의 실적 악화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31일 제과업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해 해태제과에서 총 5억9100만원의 급여를 챙겼다. 이는 지난해 1~3월까지 보수로 4월 이후로는 윤 회장이 보수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회사도 급여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2020년 28억원을 받았던 윤 회장의 해태제과 보수는 지난해 기준 78.8%가 줄었다. 그의 사위인 신정훈 해태제과 대표이사의 지난해 보수인 15억8000만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급여를 받은 셈이다.

      그는 지난 2019년에도 7월에서 12월 반년간의 급여 30%를 감액하거나 2018년 8월부터 급여를 받지 않겠다고 밝힌 크라운 외환 적은 있었지만 해당 연도 해태제과의 연봉은 각각 19억5000만원, 13억3900만원에 달했다.

      여기에 지주회사 크라운해태홀딩스로부터 매년 받아오던 급여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크라운해태홀딩스의 5억원 이상 보수현황에서 이름을 내렸기 때문. 2020년 크라운해태홀딩스에서 급여로 18억원을 받았던 윤 회장은 작년 5억원 미만의 보수를 받아 보수 공개의무에서 제외됐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 윤 회장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일선 영업현장과 생산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직원들과 고통분담을 하기 위한 차원에 자진해 연봉을 반납했으며 , 올해도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비슷한 수준의 반납을 검토하고 있다 ” 고 말했다 .

      해태제과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5677억원으로 전년 대비 0.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6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2% 감소했다. 지난해 제과업계 전반의 수익성 조정이 이뤄진 점을 감안하더라도 해태제과의 영업이익 감소폭은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는 고스란히 지주회사의 실적에도 영향을 끼쳤다. 지난해 크라운해태홀딩스의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93억원으로 전년 대비 27.6%가 줄었다.

      수익성이 악화된 것은 직원들의 급여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지난해 해태제과 직원의 1인 평균급여는 크라운 외환 4890만원으로 전년 보다 3.7% 감소했다. 같은 기간 크라운해태홀딩스의 1인당 평균 급여는 4449만원으로 전년 대비 26.6%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윤 회장의 보수는 해마다 수령 여부가 조금씩 달라지며 변동 폭이 큰 편”이라며 “올해 역시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오르며 쉽지 않은 한해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 회장은 지난해 보수의 대폭 삭감에도 불구하고 배당 소득은 예년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크라운해태홀딩스와 크라운제과의 배당을 전년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각각 1억5600만원, 6억3600만원을 배당으로 받게되는 것. 총 7억9200만원 규모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방금 보신 기사와 같이 읽으면 좋아요!

      1 [단독] 진짜 팔릴까? 만우절 겨냥해 해태 '고향만두칩' 출시 해태 고향만두와 감자칩의 협업

      2 해태제과 빨라쪼, 멀어진 2020 매출목표… '적자 더 크라운 외환 커졌다'1분기 빨라쪼 순손실 6억원… 적자폭 3배 이상 늘어

      3 "오사쯔 먹고 고구마 캐러가자"… 해태제과, 고구마 백일장' 진행오사쯔 먹는 인증샷과 3행시 작성

      4 해태제과, '허니버터칩 체리블라썸' 한 달 만에 140만 봉지 완판이달 140만봉지 추가 생산

      5 해태제과, 쿠킹교자 3탄 '고향만두 치즈갈비교자' 출시 가정 간편요리 '쿠킹교자' 3번째 제품은 '치즈갈비 교자'… 내달 30일까지 경품 이벤트

      6 크라운제과, 스키피 땅콩버터 샌드위치 쿠키 출시 스키피와 콜라보레이션… 샌드과자 사이 땅콩버터로 '단짠' 극대화

      7 '식중독균 웨하스' 알고도 판매?… 크라운제과에 벌금 5천만원 확정'유기농 웨하스' 세균 검출 수년간 유통… 검사방법에 대해 일부 크라운제과 항변 인정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