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의 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식과 채권 등에 분산투자하는 자산배분이 새로운 자산관리기법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은 증권사 직원이 투자상담을 하는 모습.

가상자산 중 비트코인의 거래금액기준으로 한국원화(4.63%)는 미국달러화 (85.50%)에 이어 2위를 점하고 있는데, 일본엔화(4.48%) 및 유럽유로화(4.19%) 상위 4개 통화는, 5위인 영국 파운드화(0.31%)와 격차가 상당하다. 이 통계는 가상자산에 관하여 한국이 국제무대에서 핵심국가 중 하나 임을 보여준다. 이는 국내의 가상자산 관련 정책과 법제도가 시장상황에 맞추어 정비될 필요성이 적지 않음을 의미한다. 이 글에서는 가상자산의 정체성 중 최근 가장 선명한, 투자목적의 증권형 가상자산에 관한 주요국의 대응 상황을 토대로, 국내시장에 필요한 대응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는 원칙중심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가상자산은 기존의 법제에서 규정된 바가 없으므로 금융투자상품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규정중심 규제의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 실제로 거래를 통하여 투자성이 인정되는 경우, 금융투자상품의 규제를 적용하는 등 원칙중심의 접근이 필요하다. 둘째는 자율규제의 역할 강화이다. 다양한 가상자산이 새롭게 창출되는 상황에서는, 자율규제를 공적규제의 보조적인 수단으로 보는 전통적인 규제패러다임을 자산의 수 전환하여, 자율규제를 기본적인 수단으로 하고 보충적으로 공적규제를 적용할 필요성도 인정되어야 한다. 셋째는 규제 샌드박스의 병행이다. 가상자산거래소는 한국거래소와 같이 인가된 거래소에 비하면 규제 샌드박스의 도구로서 활용될 수 있다. 다만, 현재 증권형 가상자산의 거래에서 한국거래소 등 인가된 거래소가 배제된 구조는 개선이 필요하다. 예컨대, 비트코인과 같은 거래비중이 높은 가상자산은 인가된 거래소와 신고를 완료한 가상자산사업자의 가상자산거래소에 동시상장을 통해서 시장에서 투자자의 평가를 받는 구조의 확보가 필요하다.

KRW(Korean Won) is one of the 4 key currencies in world virtual asset market. Therefore, the necessity of appropriate regulation for virtual asset in Korea has raised. The main views of this paper are as follows; First, principle-based regulation is more efficient and effective for virtual asset, because virtual asset itself has fast changing character. Second, self-regulation is more accurate and appropriate for virtual asset, because virtual assets have diversity in nature. Therefore this paper insists that public regulation should be considered as complementally for virtual asset market. Third, this paper suggests that sandbox regulation and dual listing should be brought into the Korean virtual asset market, so that investors can have the right of choice on the trading venue for their needs. The traditional exchange such as Korea Exchange could be chosen by the one who prefers to market integrity. On the other hand, the new virtual asset exchanges such as Bithumb and Coinone could be chosen by the one who prefers to the lower entry barriers.

Optimizing Encoding and Transfer Size of Text-Based Assets

Ilya Grigorik

Next to eliminating unnecessary resource downloads, the best thing you can do to improve page-load speed is to minimize the overall download size by optimizing and compressing the remaining resources.

Data compression 101 #

After you’ve eliminated any unnecessary resources, the next step is to compress the remaining resources that the browser has to download. Depending on the resource type—text, images, fonts, and so on—there are many different techniques to choose from: generic tools that can be enabled on the server, pre-processing optimizations for specific content types, and resource-specific optimizations that require input from the developer.

Delivering the best performance requires a combination of all of these techniques.

  • Compression is the process of encoding information using fewer bits.
  • Eliminating unnecessary data always yields the best results.
  • There are many 자산의 수 different compression techniques and algorithms.
  • You will need a variety of techniques to achieve the best compression.

The process of reducing the size of data is data compression. Many people have contributed algorithms, techniques, and optimizations to improve compression ratios, speed, and memory requirements of various compressors. A full discussion of data compression is beyond the scope of this topic. However, it's important to understand, at a high level, how compression works and the techniques you can use to reduce the size of various assets that your pages require.

To illustrate the core principles of these techniques, consider the process of optimizing a simple text message format that was invented just for this example:

  1. Messages may contain arbitrary annotations, which are indicated by the "#" prefix. Annotations do not affect the meaning or any other behavior of the message.
  2. Messages may contain headers, which are key-value pairs (separated by ":") that appear at the beginning at the message.
  3. Messages carry text payloads.
  1. The comment is interesting, but it doesn’t actually affect the meaning of the message. Eliminate it when transmitting the message.
  2. There are good techniques to encode headers in an efficient manner. For example, if you know that all messages have "format" and "date," you could convert those to short integer IDs and just send those. However, that might not be true, so just leave it alone for now.
  3. The payload is text only, and while we don’t know what the contents of it really are (apparently, it’s using a "secret-message"), just looking at the text shows that there's a lot of redundancy in it. Perhaps instead of sending repeated letters, you can just count the number of repeated letters and encode them more efficiently. For example, "AAA" becomes "3A", which represents a sequence of three A’s.

Combining these techniques produces the following result:

The new message is 56 characters long, which means that you've compressed the original message by an impressive 72%.

This is all great, but how does this help us optimize our web pages? We’re not going to try to invent our compression algorithms, but, as you will see, we can use the exact same techniques and thought processes when optimizing various resources on our pages: preprocessing, context-specific optimizations, and different algorithms for different content.

Minification: preprocessing & context-specific optimizations #

  • Content-specific optimizations can significantly reduce the size of delivered resources.
  • Content-specific optimizations are best applied as part of your build/release cycle.

The best way to compress redundant or unnecessary data is to eliminate it altogether. We can’t just delete arbitrary data, but in some contexts where we have content-specific knowledge of the data format and its properties, it's often possible to significantly reduce the size of the payload without affecting its actual meaning.

  • Code comments are a developer’s best friend, 자산의 수 but the browser doesn't need to see them! Simply stripping the CSS ( /* … */ ), HTML ( <!-- … --> ), and JavaScript ( // … ) comments can significantly reduce the total size of the page.
  • A "smart" CSS compressor could notice that we’re using an inefficient way of defining rules for ".awesome-container" and collapse the two declarations into one without affecting any other styles, saving more bytes.
  • Whitespace (spaces and tabs) is 자산의 수 a developer convenience in HTML, CSS, and JavaScript. An additional compressor could strip out all the tabs and spaces.

After applying the above steps, the page goes from 406 to 150 characters, a 63% compression savings. Granted, 자산의 수 it’s not very readable, but it also doesn’t have to be: you can keep the original page as your "development version" and then apply the steps above whenever you're ready to release the page on your website.

Taking a step back, the above example illustrates an important point: a general-purpose compressor—say, one designed to compress arbitrary text—could probably do a pretty good job of compressing the page above, but it would never know to strip the comments, collapse the CSS rules, or dozens of other content-specific optimizations. This is why preprocessing/minification/context-aware optimization can be such a powerful tool.

Case in point, the uncompressed development version of the jQuery library is now approaching ~300KB. The same library, but minified (removed comments, etc.) is about 3x smaller: ~100KB.

Similarly, the techniques described above can be extended beyond just text-based assets. Images, video, and other content types all contain their own forms of metadata and various payloads. For example, whenever you take a picture with a camera, the photo also typically embeds a lot of extra information: camera settings, location, and so on. Depending on your application, this data might be critical (for example, a photo-sharing site) or completely useless, and you should consider whether it is worth removing. In practice, this metadata can add up to tens of kilobytes for every image.

In short, as a first step in optimizing the efficiency of your assets, build an inventory of the different content types and consider what kinds of content-specific optimizations you can apply to reduce their size. Then, after you’ve figured out what they are, automate these optimizations by adding them to your build and release processes to ensure that the optimizations are applied.

Text compression with GZIP #

  • GZIP performs best on text-based 자산의 수 assets: CSS, JavaScript, HTML.
  • All modern browsers support GZIP compression and will automatically request it.
  • Your server must be configured to enable GZIP compression.
  • Some CDNs require special care to ensure that GZIP is enabled.

GZIP is a generic compressor that can be applied to any stream of bytes. Under the hood, it remembers some of the previously seen content and attempts to find and replace duplicate data fragments in an efficient way. (If you're curious, here's a great low-level explanation of GZIP.) However, in practice, GZIP performs best on text-based content, often achieving compression rates of as high as 70-90% for larger files, whereas running GZIP on assets that are already compressed via alternative algorithms (for example, most image formats) yields little to no improvement.

  1. Apply content-specific optimizations first: CSS, JS, and HTML minifiers.
  2. Apply GZIP to compress the minified output.

Enabling GZIP is one of the simplest and highest-payoff optimizations to implement, and yet, many people don't implement it. Most web servers compress content on your behalf, and you just need to verify that the server is correctly configured to compress all the content types that benefit from GZIP compression.

  • Find your favorite server in the list.
  • Look for the GZIP section.
  • Confirm that your server is configured with the recommended settings.

A quick and simple way to see GZIP in action is to open Chrome DevTools and inspect the “Size / Content” column in the Network panel: “Size” indicates the transfer size of the asset, and “Content” the uncompressed size of the asset. For the HTML asset in the preceding example, GZIP saved 98.8 KB during the transfer.

Sometimes, GZIP increases the size of the asset. Typically, this happens when the asset is very small and the overhead of the GZIP dictionary is higher than the compression savings, or when the resource is already well compressed. To avoid this problem, some servers allow you to specify a minimum filesize threshold.

Finally, while most servers automatically compress the assets for you when serving them to the user, some CDNs require extra care and manual effort to ensure that the GZIP asset is served. Audit your site and ensure that your assets are, in fact, being compressed.

최소한, 사다리는 오를 수 있게 하자…대안은 ‘기본자산’

한국은 소득 상위 10%가 전체 소득의 43.4%를 벌어들인다. 소득 분배를 연구하는 70여개국 학자들의 모임인 ‘세계불평등데이터베이스’가 내놓은 2016년 기준 통계다. 1976년에는 상위 10%가 25.7%를 벌었다. 40년 동안 소득 불평등이 그만큼 커진 것이다. 자산의 쏠림 현상은 더 심각하다. 상위 10%가 65.7%를 차지하고 있지만, 하위 50%는 1.8%만 소유하고 있다.

50년 전 전태일이 살았던 시대에는 그래도 다수가 ‘열심히 일하면 잘살 수 있다’는 믿음을 공유했다. 일한 만큼 임금을 받아 꾸준히 저축하면 언젠가 희망이 보일 것이라고 생각했던 시대다. 50년이 지난 현재, 소득과 자산 불평등이 커지면서 일정한 소득 보장만으로는 불평등을 완화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본소득을 넘어 ‘기본자산’ 제도가 거론되는 까닭이다.

_________
기본자산, 불평등 고착화 해결에 초점

기본자산의 핵심 개념은 부모를 대신해 사회가 일정한 목돈을 ‘상속’해 끊어진 계층 간 사다리를 다시 세우자는 것이다. ‘기초자산’ ‘보편자산’ ‘사회적 지분’ 등이 기본자산과 같은 의미로 쓰이고 있다. “세습 자본주의로 회귀”를 경고한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의 책 에서도 고착화하고 있는 불평등을 풀 수 있는 해법으로 기본자산이 소개된 바 있다. 피케티는 프랑스를 예로 들며, 1인당 평균 자산인 20만유로(2억6400여만원)의 60%인 12만유로(1억5800여만원)를 25살이 되는 모든 청년에게 배당하자고 제안했다.

사실 기본자산은 224년의 역사를 지닌 제안이다. 미국의 저술가 토머스 페인이 1796년 ‘21살이 되면 (당시) 연간 농업 수입의 절반 정도인 15파운드를 지급하자’며 처음 기본자산을 거론했다. 그는 “빈곤한 대중이 세습으로 빈곤을 물려받는다. 이들이 자력으로 빈곤에서 벗어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현금 지급이라는 점에서 기본소득과 혼동되기도 하는데, 예일대 로스쿨 교수인 브루스 애커먼과 앤 올스톳은 그들의 저서 에서 기본소득에 빗대 ‘사회적 지분’이라는 이름으로 기본자산을 이렇게 설명한다.

“매달 받는 기본소득 400달러로 자산의 수 단기적인 재정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그 액수가 너무 작아 그들이 수십년을 내다볼 수 있는 실질적인 자유를 얻게 하지는 못한다. 그리고 그들이 스스로 인생을 선택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게 한다. 반면 사회적 지분은 자신들의 삶을 개척해나가도록 한다. 8만달러를 은행에 넣어두고 청년들은 어떻게 그들의 목표와 능력을 펼칠 수 있을 것인지를 생각할 수 있다. 그리고 단기적인 관점이 나중에 후회하게 될 상황으로 이끌지 아닌지를 생각할 것이다.”

김만권 경희대 교수(정치철학)는 “불평등이 계층이동에 커다란 장벽이 자산의 수 되고 있다는 사실은 사회 전반적으로 공유된 감성”이라며 “소위 ‘수저론’ ‘헬조선’ ‘노오력’ 담론의 중심에는 ‘사회계층의 고착화’란 문제가 담겨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기본자산제는 계층이동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3천만원을 상속받은 청년이 셋만 모이면 뭐라도 시도해볼 수 있는 목돈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2018년 11월 내놓은 ‘현세대 청년 위기분석’ 결과를 보면, 어릴 때 빈곤이 교육 수준과 일자리에 고스란히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17살 이전 6년 이상 장기빈곤을 경험한 청년(18~28살) 가운데 68.8%가 고등학교 졸업 이하로 학력을 마쳤는데, 경제활동 참여 상태는 일용직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비경제활동, 실업자, 임시직 순이었으며 정규직이 가장 적었다. 2015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청년(19~34살) 1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의식조사에서도 ‘우리 사회는 노력에 따른 공정한 대가가 제공된다’는 자산의 수 응답이 13.9%에 그쳤다. ‘공정한 대가가 제공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86.1%였다.

_________
정의당·김두관 등 최근 정치권에서도 관심

정치권에서도 최근 기본자산에 부쩍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의당이 내놓은 ‘청년기초자산’ 공약이 대표적인 사례다. 20살 청년들에게 3천만원의 자산의 수 밑천을 제공하자는 제안이다. 정의당은 1년에 최대 1천만원씩 3년 동안 분산 인출하도록 하면 첫 5년 동안 연평균 소요 예산이 14조5천억원 정도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이 재원은 상속증여세 약 5조5천억원(2020년 기준)에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를 늘리면 마련할 수 있다는 게 정의당의 제안이다. 청년기초자산의 사용처는 본인 재량으로 하되 △학자금 △취업준비금 △주거비용 △창업자금 등으로 제한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김병권 정의정책연구소장은 “(3천만원의 밑천은) 대학 재학 기간의 교육비를 감당하거나, 주거 임대보증금과 2년 정도의 임대료를 내거나 혹은 학자금 대출로 인한 부채 상환, 초기 창업자금이 될 만한 정도의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신생아에게 2천만원을 지급하고 특정 이율을 적용한 뒤 이들이 성인이 되면 목돈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는 내용의 기본자산제를 제안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5일 ‘양극화 시대, 왜 자산의 수 기본자산인가’ 토론회를 열어 “부의 대물림 속에 청년들의 기회 균등이 희석되고 공평과 공정의 가치도 훼손되고 있다”며 “자본주의가 고도화하며 자산이 자산을 불리는 시대가 되었다. 자산 없이 소득만으로는, 엄청난 고소득자가 아니고서는 자산 형성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김 의원의 제안은 영국이 2004년 도입한 ‘아동신탁기금’과 취지가 비슷하다. 아동신탁기금은 매해 태어나는 아이 70만명에게 최대 800파운드(약 120만원)의 계좌를 열어주고 20년 정도 국가가 자금을 운용해 금액을 불린 뒤 성인이 됐을 때 이를 지급하는 제도다.

기본자산제는 기본소득제보다 재원 마련 등에 있어 상대적으로 현실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필요한 재원 규모가 기본소득제보다 작다. 기존 세제와 복지 체계를 크게 손댈 필요 없이 기존 체계에 더해지는 형식으로 설계가 가능하다. 예컨대 기본소득으로 한달에 30만원씩 5천만명에게 지급할 때 드는 1년 예산은 180조원이지만, 기본자산으로 3천만원을 일시에 20살 청년(약 60만명)에게 지급하게 되면 10분의 1인 18조원이면 가능하다.

영국의 아동신탁기금 역시 필요한 비용은 4억8천만파운드(약 7300억원)에 불과했다. 다만 이 제도는 2010년 보수당이 집권하면서 재정 적자를 이유로 폐지돼 그 자산의 수 최종 결과를 알 수 없게 된 상황이다.

_________
수혜자 편중·‘문턱 효과’ 등 한계도

기본자산제의 가장 큰 약점은 다양한 연령대 유권자들의 지지를 끌어내기 어렵다는 점이다. 정의당의 청년기초자산 공약이나 김두관 의원의 기본자산제를 현실화한다면, 수혜자가 20살에 한정된다. 기본소득은 전 국민이 수혜자다.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같은 연구·사회운동 모임이 있는 기본소득과 달리 기본자산과 관련한 시민운동이 아직 없는 이유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어떤 시점에 제도를 시행한다고 해도, 며칠 전 20살 생일을 지나 기본자산을 받을 수 없는 이들 등이 정책에 저항하는 이른바 ‘문턱 효과’가 생길 수 있다. 자녀 출산 계획이 없는 기성세대의 지지를 받는 것도 과제다.

이런 한계들을 고려해 대안으로 ‘생애주기별 기본자산제’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김만권 교수가 제안한 이 제도는 20살과 40살, 60살이 됐을 때 등 생애주기별로 기본자산을 지급하고, 60살 이상 유권자들에게는 기초연금을 강화해 보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 세대의 정책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서다.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영국의 ‘아동신탁기금’ 방식을 적용해 특정한 연도에 0살, 20살, 40살이 되는 국민의 계좌에 300만원씩 배당하고, 국민연금처럼 국가가 이 자금을 20년 동안 운용한 뒤, 3천만원 정도를 20살, 40살, 60살이 되는 국민에게 지급하는 게 이 방안의 뼈대다. 수령 조건으로는 △일정 기간 이상 범죄기록이 없고 △수령 뒤 이민 가면 배당금을 반환하고 △배당금과 관련해 국가는 재정교육을 학교교육과 연계해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수령자는 이 교육을 반드시 수료하는 내용 등이 제시됐다. 김 교수는 “탈노동적 분배 대안인 기본자산제가 도입되려면 노동 중심적 분배를 지지하는 사람들도 수용할 수 있게끔 동원 가능한 재원을 바탕으로 하고, 정치적으로 다수 구성원의 지지를 받도록 설계해야 한다”며 “영국의 아동신탁기금이 상당한 인기를 누렸지만 보수당이 집권하면서 폐기된 점을 미뤄볼 때 좌·우파를 넘어서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책을 시작해야 할 필요성도 있다”고 말했다.

_________
유용한 일 하면 ‘참여소득’ 지급…또 다른 대안

기본소득이나 기본자산은 ‘일하지 않은 이에게 돈(급여)을 준다’는 점에서 정치적·정서적 저항에 부딪힐 수 있다. 이를 고려하면 영국의 경제학자 앤서니 앳킨슨이 1996년 제안한 ‘참여소득’은 또 다른 대안이 될 수 있다. 기본소득·기본자산이 시민권을 조건으로 급여를 지급한다면, 참여소득은 참여를 바탕으로 급여를 주는 개념이다. 농촌의 낙후된 집을 청소하는 등의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부터 집에서 유아기 어린이 또는 노약자들을 돌보는 돌봄노동, 가사노동, 구직활동이나 교육훈련 수료 등이 ‘참여’의 개념에 포함될 수 있다. 다만 어떤 수준까지를 ‘유용한 일’이나 ‘참여’로 볼지 등을 놓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

이승윤 중앙대 교수(사회복지)는 “참여소득의 장점 중 하나는 일자리 보장의 성격이 있어서 노동시장을 통한 분배를 주장하는 경제학자들까지 지지한다는 점이다. 게다가 국내총생산에 기여하기 때문에 국채를 발행하는 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하더라도 급여 지급에 따른 예산 소실을 보전할 수 있다”며 “참여의 범위 등을 정부가 ‘톱다운’ 방식으로 규정하는 게 아니라 ‘보텀업’ 방식으로 공동체가 유용한 일이 무엇인지를 정하고 거기에 가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설계된다면 제대로 된 참여소득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산배분전략을 위한 주요 자산의 상관계수 알아보기

블로그 이미지

앞선 포스팅을 통해서 고수익을 추구하는 전략보다는 손실을 방어하는 투자 전략이 중요한 이유와 주식과 채권을 활용한 자산배분 전략에 대하여 이야기했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자산배분전략을 실행하기 위해서 반드시 수반되어야 하는 전제 조건과 함께 주요 자산의 상관계수에 대해서 정리해 보았다.

자산배분 전략의 전제 조건

현대 포트폴리오 이론은 노벨상까지 수상할 정도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투자 이론이며 주식투자에서 한종목에 올인하는 전략보다는 다양한 종목에 분산투자하는 것이 위험률을 낮추면서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가져갈 수 있다는 내용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주식이라는 하나의 자산군에서 분산투자를 하는 경우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처럼 갑작스러운 폭락 사태로 전체 시장과 개별 종목 모두에 큰 손실이 발생하는 상황이 발생될 경우에는 손실을 방어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관련해서는 앞선 포스팅에서 "서로 움직임이 반대인 자산"에 분산투자 함으로써 리스크는 줄이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사례로 확인하였다.

여기까지 설명을 들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갖게 되는 의문점이 있을 것이다.

"서로 움직임이 반대인 자산들에 투자하게 되면 "하나의 자산 가치가 상승할 때 움직임이 반대인 다른 자산 자산의 수 은 하락하게 되니 아래 그림에서 처럼 (+) 와 (-) 가 만나 결국 수익률은 0에 수렴하게 되는 것 아닌가?" 라는 물음이 그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한가지 전제 되어야 하는 중요한 조건이 있는데 "서로 움직임이 반대인 자산"이라는 말에는 "단기적으로 서로 움직임은 반대인 자산이지만 장기적으로 두 자산은 모두 우상향해야 한다" 는 의미가 포함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설명을 반영할 경우 자산배분전략의 이상적인 모습은 아래 그림처럼 표현될 수 있다. A와 B가 반대로 움직이는 듯 하지만 합쳐지면 안정적으로 우상향 하는 모습이 만들어진다.

주요 자산간의 상관계수

이제 본격적인 자산배분 투자를 위해서 반드시 알아야 하는 자산간의 상관계수에 대해서 정리해보겠다. 상관계수는 수학적으로 두 변량 X 와 Y의 상관관계의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를 의미하는데 간단하게 말해서 X가 움직이는 양에 Y가 얼마나 어떤 방향으로 움직이는지를 수치로 표현한 것을 말한다.

투자의 경우에서 예를 들면 만약에 주식과 채권의 수익률의 상관계수가 1이라고 하면 주식이 1%가 상승하면 채권도 1%가 상승하고 주식이 -1% 하락하면 채권도 -1% 하락한다는 것을 의미 한다.

결론적으로 자산배분전략에서는 수익률의 상관계수가 (-) 즉 음의 상관계수를 가지는 자산들을 활용해서 투자하게 된다.(항상 그런것은 아니지만 대부분 그렇게 한다. 설명이 길어지니 나머지는 이어지는 포스팅에서 다루도록 하겠다.)

리스크 없고 수익률 내는 자산 배분

주식과 채권 등에 분산투자하는 자산배분이 새로운 자산관리기법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은 증권사 직원이 투자상담을 하는 모습.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마라.’

주식투자세계에서 자주 회자되는 말이다. 한 바구니 안에 여러 개의 달걀을 넣으면 바구니가 흔들리거나 할 때 달걀들이 깨져 먹을 수 없게 되듯이 주식투자도 한 종목에 ‘올인’하는 것은 위험천만하다는 뜻이다. 여러 종목에 분산투자해 놓으면 한 종목에 집중투자할 때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자산관리도 마찬가지다. 시장이 좋다고 주식에 가진 돈을 전부 걸게 되면 돌출변수의 출현으로 장이 출렁거릴 경우 속수무책의 상황이 되고 만다. ‘자산배분’은 주식의 변동성에 대처할 수 있는 자산관리 기법이다. 자산관리에선 수익성 못지 않게 안전성도 중요하다. 주식 외에 채권 등으로 분산투자해 놓으면 집중투자에 따른 위험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다.

자산배분이 종목선정이나 시세차익보다 장기적으로 훨씬 수익률이 좋다는 실증 연구도 있다. 자산배분의 아버지로 불리는 투자분석가 개리 브린슨은 1986년 ‘파이낸셜 애널리스트 저널’에 실린 ‘포트폴리오 실적의 결정요인들’이란 제목의 논문에서 투자이익의 기여도는 자산배분이 93.6%인 반면 종목선정은 4.2%, 마켓 타이밍은 1.7%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인덱스 펀드 창시자인 존 보글은 87년부터 96년까지 뱅가드 그룹산하 연기금 펀드의 실적을 분석했더니 자산배분의 공헌도가 88.7%에 달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이런 결과가 나온 이유는 어렵지 않게 설명할 수 있다. 즉 주식 값이 떨어지면 채권을 팔아 주식하락분만큼 매수하는 식으로 자산배분을 해주면 장기적으로 매수단가가 하락할 것이고 자산의 수 결국 주식을 싸게 사는 것이 된다.주식을 싸게 사는 것만큼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건 없다. 특히 급락장세에서의 자사배분은 수익을 극대화하는 좋은 기회다.

국내에서 자산배분 기법을 이용한 금융상품이 부상한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다. 시장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주가 변동성이 심해지자 위험회피가 화두로 떠올랐다. 자산배분은 적절한 위험회피의 수단으로 자리잡게 됐고 관련 상품들이 잇따라 출시됐다.

KDB대우증권의 폴리원(Folione)을 예로 자산배분형 상품이 어떻게 운용되는지 살펴보자. 폴리원은 포트폴리오(Portfolio)의 폴리(Foli)와 하나라는 의미의 원(one)의 합성어로, 하나의 포트폴리오 내에서 시장상황에 따라 위험자산과 안전자산을 스스로 교체하는 랩 어카운트 상품이다.

폴리원은 운용자의 정성적 판단을 배제한 채 KDB대우증권이 개발한 독자적인 자산배분모델이 주는 신호에 따라 위험자산의 편입비중을 0~100%까지 탄력적으로 조절한다. 시장 상승기에는 주식 ETF(상장지수펀드) 등과 같은 위험자산의 비중을 늘려 수익률을 극대화하고, 하락기에는 채권 ETF 등과 같은 안전자산으로 교체해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ETF는 개별종목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생기는 위험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랩상품은 특성상 계좌단위로 운용되기 때문에 고객 자신이 계좌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별도의 해지수수료가 없어 언제든지 해지 가능하다.

폴리원은 추세에 따라 매매하는 상품이어서 장기적 성과가 돋보인다. 지난 2011년 8월 유럽위기로 인한 시장하락 직전에 자산배분모델이 하락신호를 미리 감지해 모든 자산을 안전자산으로 교체한 점, 2012년 1월 시장상승시점에 다시 모든 자산을 위험자산으로 교체한 점이 성과에 기여했다.

KDB대우증권 김분도 랩 운용부장은 “사람의 헤아림으로는 시장이나 주가의 움직임을 예측하기 힘들어 정성적인 부분을 배제해 경제지표로 주식시장의 싸이클을 추적하는 모델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폴리원의 자산배분모델은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200여 개의 지표들을 활용해 코스피 지수의 움직임과 비교한 뒤 지수와 가장 유사하게 움직이는 20개 정도의 지표를 골라 점수화 해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폴리원은 KDB대우증권 전국의 영업점에서 언제든지 가입이 가능하며,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다. 소액투자자도 월 30만원 이상 적립형으로 가입할 수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