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경제 지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캐나다의 경제 지표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 [로이터]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의 정치적 긴장 고조와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의 발언에 하락했다.

2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02.23포인트(1.23%) 하락한 32,396.1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7.44포인트(0.67%) 떨어진 4,091.19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0.22포인트(0.16%) 밀린 12,348.76으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따른 정치적 긴장과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 기업들의 실적 등을 주시했다.

펠로시 의장은 중국의 반발에도 현지시간 2일 밤 대만에 도착했다.

펠로시 의장은 대만 도착 후 낸 성명에서 “미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대만의 힘찬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측은 이번 펠로시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은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지 않았으며,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과도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이뤄질 경우 “결연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주권과 안보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미 해군이 필리핀해에 전함 4척을 전개한 가운데, 이날 오전 중국군 전투기 4대가 대만 해협 중간선을 근접 비행하는 등 일순간 긴장이 고조되기도 했다.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금리 인상을 지속해야 한다는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도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이날 한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바뀌는 것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우리는 해야 할 일이 더 많다”며 “인플레이션이 지속 가능한 수준으로 내려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아직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노력이 끝나려면 멀었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너무 높다”라며 2%의 물가 목표와 비교할 때 “갈 길이 멀었다”라고 말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올해 남은 기간 금리 인상 속도를 낮출 수 있길 바란다면서도 향후 나오는 지표에 따라 9월 회의에서 0.75%포인트 인상도 가능할 수 있다고 캐나다의 경제 지표 말했다.

그는 9월 금리 인상 폭은 0.50%포인트가 합리적이라고 보지만, 인플레이션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0.75%포인트 금리 인상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6월 채용공고가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져 노동시장이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노동부 JOLTs (구인·이직 보고서)에 따르면 6월 채용공고는 약 1069만8000건으로 월가의 예상치 1100만건보다 적었고, 수정된 전월치 1130만3000건보다 60만5000건가량 줄었다.

투자자들은 기업들의 실적도 주목했다.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소셜미디어 업체 핀터레스트의 주가는 11% 이상 올랐다. 실적 부진에도 행동주의 투자자 엘리엇이 투자 사실을 확인하면서 주가가 오름세를 보였다.

에너지업체 BP의 주가는 예상치를 크게 웃돈 실적 발표에 1%가량 올랐다.

우버의 주가는 분기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는 소식에 18%가량 올랐다.

중장비업체 캐터필러의 주가는 시장의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 발표에 5% 이상 하락했고, 듀폰의 주가는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음에도 회사가 경제적 역풍이 3분기 실적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2% 이상 하락했다.

투자은행 코웬의 주가는 캐나다 TD은행이 인수할 것이라고 캐나다의 경제 지표 밝히면서 8% 이상 올랐다.

이날은 장 마감 후 스타벅스, 에어비앤비, AMD, 페이팔 등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S&P500지수내 11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고, 부동산, 금융, 산업, 자재(소재) 관련주가 모두 1% 이상 떨어졌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미중 관계를 추가로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에드워드 존스의 모나 마하잔 선임 투자 전략가는 캐나다의 경제 지표 CNBC에 “이번 방문이 실질적인 경제적 차질을 가져오지는 않겠지만, (나오는) 발언이나 헤드라인이 격해지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가 앞으로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알타프 카사만 투자전략 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인플레이션 문제가 해결됐다고 생각하더라도 걱정해야 할 것이 여전히 많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미지의 변수가 너무 많다. 시장은 중앙은행들이 지표에 더 의존하는 방식을 따를 것이라는 점에서 더 변동성이 커질 것이며, 밸류에이션은 매수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엄청나게 낮지도 않다”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캐나다의 경제 지표 9월 회의에서 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60.5%에 달했다. 전날의 71%에서 하락했다.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은 캐나다의 경제 지표 39.5%로 전날의 29%에서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09포인트(4.77%) 오른 캐나다의 경제 지표 23.93을 기록했다.

▶유럽증시 일제히 하락=이날 유럽 증시는 위험회피 분위기 속에 일제히 하락세로 출발했다.

2일 오후 4시 41분(한국시간) 유로스톡스50 지수는 전장 대비 0.61% 하락한 3,683.85를 기록했다. 독일 DAX30 지수는 0.69% 캐나다의 경제 지표 하락한 13,386.50을, 영국 FTSE100 지수는 0.12% 내린 7,404.88을 나타냈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6,410.53으로 0.41% 떨어졌고, 이탈리아 FTSE MIB 지수는 22,291.93으로 0.61% 밀렸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계획에 중국이 반발하면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졌다. 이 여파로 아시아 증시가 동반 하락했고 유럽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전일 독일 소매판매와 유로존 및 영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신통치 않은 결과를 보인 가운데, 미국 건설지출, 제조업 PMI도 부진하게 나오면서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커졌다.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에버그란데)가 채무 구조조정안을 발표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소식에 부동산 위기가 중국 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에너지 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위험회피 분위기를 자극할만한 재료가 계속 더해지면서 증시가 내림세를 나타냈다.

같은 시간 유로-달러 환율은 뉴욕 대비 0.34% 하락한 1.02252달러에 거래됐다.

▶유가, OPEC+ 회의 앞두고 소폭 상승=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 회의를 앞두고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53센트(0.56%) 오른 배럴당 94.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OPEC+ 산유국 회의를 앞두고 전날 낙폭 과대에 따른 반발 매수세로 상승했다. WTI 가격은 전날 4.8%가량 하락했다.

OPEC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이달 3일 정례 회의를 열고 9월 산유량 규모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OPEC+가 증산 규모를 전월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5~16일 OPEC의 수장 격인 사우디아라비아를 직접 방문해 증산을 요청하기도 한 바 있어 OPEC+가 추가 증산에 나설지도 주목된다.

앞서 주요 외신은 OPEC+ 회원국들이 9월분 생산량을 변동 없이 전월 수준으로 유지하는 방안을 주로 논의할 것이라면서도 보통 수준의 증산이 논의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전 세계 경제 지표가 부진하게 나오면서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도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7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 이하로 떨어지며 위축세로 전환된 것이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를 부추겼다.

코메르츠방크의 카스텐 프리치 원자재 애널리스트는 “세계 2대 석유 소비국인 중국의 실망스러운 경제 지표는 수요에 대한 우려를 다시 강화했다”라고 말했다.

최근 리비아의 원유 생산량이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정상 수준으로 돌아오면서 OPEC+의 추가 증산 가능성을 약화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세를 기록했다. 7월 FOMC(연방시장공개위원회)에 대한 경계감과 월마트 등 유통기업들의 실적 악화에 투자심리가 악화됐다.

26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8.50포인트(0.71%) 하락한 31,761.5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5.79포인트(1.15%) 떨어진 3,921.0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20.09포인트(1.87%) 하락한 11,562.57로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주요 기업의 실적 악화 우려에 주목했다. 이날 월마트는 인플레이션 여파로 소비자들이 소비를 줄이고 있다며 2분기와 올해 연간 이익 전망치를 하향했다. 캐나다 전자상거래업체 쇼피파이는 이날 전체 인력의 약 10%를 줄이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아울러 27일부터 시작되는 7월 FOMC 정례회의 결과에 대한 부담도 하방압력으로 작용했다.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7월 FOMC에서 기준금리를 0.75%p 인상하는 자이언트스텝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들 또한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3.6%에서 3.2%로 내렸고, 내년 세계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3.6%에서 2.9%로 내렸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1.4%포인트 낮춘 2.3%로 내렸고, 내년 전망치도 기존보다 1.3%포인트 하향한 1.0%로 내다봤다.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7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95.7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월의 98.4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이코노미스트 예상치인 97.0을 모두 하회한 것이다. 특히 해당 지수는 3개월 연속 하락하며 2021년 2월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전문가들은 연준의 긴축 조치가 이어지면서 하반기 경기가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기업들의 실적 전망치에 반영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홈리치 버그의 스테파니 랭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연준이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수요를 약화하기 위한 목표로 정책 행보를 유지하고 있다”며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고 수요를 억제하게 된다면 결국 기업들의 매출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 이는 올해 하반기에 우리가 걱정하는 부문이다”라고 말했다.

EDAILY 증권뉴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중 경제지표가 동시에 부진한 결과를 보이면서 뉴욕증시가 약보합을 기록했다. 지난달 미국과 중국 구매자관리지수(PMI)는 전월보다 하락했으며 시장 전망치를 밑돌기도 했다. 경기 침체에 따른 공포가 커지면서 모처럼 살아난 투자심리가 다시 주춤해진 모습이다. 경기 둔화 우려에 국제유가도 급락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한 행사를 마친 후 나가고 있다. (사진=AFP 제공)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여부를 두고 중국이 내정간섭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군사행동 가능성까지 시사하며 거친 반응을 보였지만 미국은 “의회 지도자가 대만을 방문하는 일은 드물지 않다”며 강대강 대치도 불사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아울러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수장 아이만 알 자와리가 미국 드론 공습에 사망했다. 다음은 캐나다의 경제 지표 캐나다의 경제 지표 캐나다의 경제 지표 2일 개장 전 주목할 만한 주요 뉴스다.

알카에다 최고지도자인 아이만 알 자와리. (사진=AFP)
미중 경제지표 부진에 약보합

-1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14% 하락한 3만2798.40에 마감.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28% 내린 4118.63 기록.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18% 내린 1만2368.98로 집계.

-미중 경제지표 부진에 모처럼 살아난 투자심리 주춤. S&P 글로벌 집계 지난달 미국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PMI) 확정치는 2년만에 최저치인 52.2 기록. 공급관리협회(ISM)가 내놓은 지난달 제조업 PMI도 52.8로 전월 수치보다 하락.

-미국 6월 건설지출도 전월보다 1.1% 감소한 연율 1조7623억달러로 집계되며 월가 예상치(0.4% 증가) 밑돌아.

-전날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발표한 지난달 중국 PMI도 50.4로 시장 전망치(51.5) 밑돌아.

美 전기차株 강세. 에너지주 하락

-배터리팩 업체 ‘로메오 파워’ 인수 소식에 미국 전기차 회사 니콜라 7.88% 급등.

-로메오 인수에 따라 배터리 공급을 통제할 수 있게 된 니콜라, 연간 최대 3억5000만달러 비용절감 효과 거둘 것으로 기대.

-리비안(1.49%), 루시드(1.53%) 등도 동반 오름세. 테슬라(0.043%)도 강보합 마감.

-반면 에너지주는 캐나다의 경제 지표 모두 하락. 다이아몬드백(-1.71%), 엑손모빌(-2.52%) 셰브론(-1.95%) 데번에너지(-2.00%) 내림세.

-미중 경제지표 부진에 경기침체 공포 커지면서 국제유가 급락한 영향으로 풀이.

경기침체 공포에 국제유가 급락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4.8% 하락한 배럴당 93.89달러 기록. 올해 2월 25일 이후 최저치.

-경기 침체에 따른 원유 수요 감소 공포에 유가 급락한 것으로 풀이.

-유가 폭락에 엑손모빌(2.53%), 셰브런(2.00%) 등 에너지주도 하락.

펠로시 대만 방문 앞두고 미중 긴장 최고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여부 두고 미중 긴장이 극에 달하고 있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1일(현지시간) CNN에 “의회 지도자들이 대만을 방문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라며 “중국이 (거칠게 발언하거나) 어떤 조치를 취할 이유가 없다”고 밝혀.

-펠로시 의장은 아직 대만 방문 여부를 밝히지 않았지만 2일 밤 대만 도착할 것이라는 얘기도.

-중국은 크게 반발 중.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펠로시가 대만에 간다면 이는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라고 경고. 중국 인민해방국이 좌시하지 않겠다며 군사행동 가능성도 시사.

알카에다 수장 알 자와리, 美 드론 공습에 사망

-미국 9·11 테러 배후로 꼽힌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 수장 아이만 알 자와리 미국 드론 공습으로 사망.

-1일(현지시간) NBC방송, AP통신 등은 복수의 소식통 인용해 “알 자와리가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 드론 공습으로 사망했으며 이와 관련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저녁 7시30분(미 동부표준시) 백악관에서 대국민 연설을 할 것”이라고 전해.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 중앙정보국(CIA)이 주말 동안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알카에다 주요 목표물에 대해 대테러 작전을 수행했다”며 “민간인 사망자는 없었고 작전은 성공적”이라고 밝혀.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