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주식 거래 계좌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베트남 증시 투자에 관심을 두는 한국인 늘어나면서 펀드 투자나 해외주식을 직접 구매하는 것이 아닌 현지 증권사 계좌를 이용한 주식 거래까지 알아보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

문제는 국내 거주자의 베트남 현지 증권사 계좌 개설이 현행법 위반에 해당하는데도 이를 처벌할 조항이 없다는 것이다 .

금융당국에 따르면 국내 거주자가 외국 금융사 계좌를 이용해 주식을 거래하는 등 투자하는 것은 불법이다 . 그러나 투자자들은 이를 확인하지 못한 채 해외주식 거래 비용을 아끼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있다 .

지난해 한풀 꺾였던 베트남 증시가 급등하면서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베트남 호찌민거래소의 VN 지수는 올해 들어 12 일까지 10.12% 상승했다 . 이번 해 베트남 경제성장률도 약 현지 주식 거래 계좌 7% 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졌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증시에서 한국인 투자금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15% 라고 알려졌다 .

다만 , 베트남 주식 투자에는 적지 않은 비용이 발생한다 . 국내 증권사들은 투자자가 주식을 사고팔 때마다 약 2 만 원 정도의 매매 수수료를 부과하는 데다가 해외 주식 매매로 얻은 소득에는 양도소득세 ( 지방세 포함 ) 22% 까지 내야 한다 . 펀드를 통한 간접투자에도 수수료가 붙는다 .

투자 수수료를 아끼려는 수요가 높아지자 일부 인터넷 블로그나 카페 , 소셜네트워크서비스 (SNS) 등에는 ‘ 베트남 현지 증권사 계좌를 통한 투자 방법 ’ 과 관련된 글이 여기저기 게시돼 있다 . 베트남 여행 중 현지 증권사에 방문해 계좌를 열었다는 경험담부터 국내 거주자의 베트남 증권사 계좌 개설을 대행해준다는 글까지 보인다 .

그러나 국내 거주자의 베트남 현지 증권사 계좌 개설은 현행법 위반에 해당한다 .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일반 투자자는 해외 주식을 매매 시 당국의 인가를 받은 국내 증권사만을 이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

문제는 개인투자자가 이를 위반해도 처벌할 조항이 없다는 것이다 .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 법인에는 행정조치를 내릴 수 있지만 , 개인을 대상으로 한 제재 수단은 아직 없다 . 일부 투자자의 현지 증권사 계좌 개설은 이러한 허점을 노린 행위로 보인다 ” 고 밝혔다 .

현지 증권사를 이용하면 양도소득세 신고가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 국내 증권사는 해외 주식 거래에 대한 양도세 신고를 대행하지만 , 현지 증권사를 이용하면 이를 개인이 직접 해야 한다 . 한 증권사 관계자는 “ 해외주식 양도세를 제대로 신고하지 않으면 탈세로 가산세가 붙고 역외탈세 혐의로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 고 설명했다 .

작년 美 신규 증권계좌 1000만개…"올해도 투자 열풍 계속될 것"

사진=AP

사진=AP 지난해 미국에서 1000만개에 달하는 신규 증권 계좌가 개설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요 외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시밀러웹이 산출한 통계다. 현지의 투자 열풍은 미국 종목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주요 전문가들은 “닷컴 시대가 시작된 1999~2000년과 같은 수준의 열풍을 목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JMP증권의 데빈 라이언 애널리스트는 “올해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이 잦아든 뒤에도 증권 거래 규모는 늘어난 수준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사회의 주류 계층인 ‘백인 남성’만 투자를 한 게 아니었다. 로빈후드는 자사 앱을 사용하는 여성 투자자 수가 지난해 3배 늘어났다고 밝혔다. 새로운 주식 계정의 상당수는 기성세대가 아닌 젊은층에서 나왔다.

이같은 투자 열풍은 증권사의 실적으로 연결되고 있다. 시가총액이 1060억달러인 미국 증권사 찰스 슈왑은 지난해 14%의 수익을 올렸다. 시총이 4억2800만달러인 인터액티브 브로커스는 30%에 달하는 수익을 기록했다.

미국 증권업계에 부정적인 일도 있었다. 지난해 미국 증권사 상당수가 상당수가 거래 폭증으로 인한 시스템 먹통을 경험했다. 이들 증권사를 이용하는 투자자들은 시스템 먹통으로 매매 타이밍을 놓쳐 피해를 봤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늘어난 투자 수요를 수용할 수 있는 인프라 추가 구축이 주요 증권사 사이에서 화두로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라이언은 “현지 주식 거래 계좌 올해 미국 증권업계는 이러한 개선 작업을 통해 더 나은 단계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에서도 1000만개에 달하는 신규 증권 계좌가 개설된 것으로 분석된다. 미래에셋대우, KB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유안타증권에서 신규 개설된 계좌만 723만개였다.

양병훈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美 비비고 만두 인기에 대응 나선 CJ제일제당…생산기지 확대

CJ제일제당이 미국 중서부 사우스다코타주 수폴스에 56만㎡ 규모의 생산기지 부지를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CJ제일제당 측은 이번 부지 확정으로 미국 내 서부, 동부, 중부에 안정적인 생산 인프라를 갖춰 중장기 수요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현재 CJ제일제당은 캘리포니아(서부)와 뉴욕·뉴저지(동부)에 생산기지를 두고 있다.CJ제일제당은 생산라인을 선제적으로 늘려 작년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한 '비비고 만두'의 수요에 대비하겠다는 계획이다.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미 미국 전역의 만두 생산공장 가동률이 90% 수준에 이르러 미래 수요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만두 매출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선제적으로 생산 인프라를 확대했다"고 말했다.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美 비비고 만두 인기에 대응 나선 CJ제일제당…생산기지 확대

"고급차 아니면 중고차"…코로나 시대 현지 주식 거래 계좌 자동차 시장 '양극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세계 자동차 시장이 올해는 다소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다만 지역과 구매 성향별로 양극화가 한층 심화되는 구조적 변화가 나타날 것이란 관측이다.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의 이동헌 지역분석실장(상무)은 12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개최한 온라인 세미나에서 "세계 자동차 시장이 제한된 성장세로 회복되면서 구조적 변화기에 진입할 것"이라고 관측했다.글로벌경영연구소는 지난해 세계 자동차 시장 판매 규모가 전년 대비 16% 감소한 7264만대에 그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 시장의 경우 개별소비세(개소세) 인하와 신차 공세에 힘입어 185만대 규모로 6% 성장했지만, 같은 기간 대부분 국가는 침체를 면치 못했다는 설명이다.연구소에 따르면 2020년 중국 자동차 시장은 1950만대로 전년과 비교해 6% 감소했고, 미국도 1458만대로 15% 후진했다. 유럽은 1347만대로 25% 쪼그라들었으며 신흥 시장도 1200만대로 26% 위축됐다.연구소는 올해 세계 자동차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회복세는 더딜 전망이고, 양극화도 심해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 상무는 "2008년 금융위기는 선진국 금융에 국한된 충격이었기에 신흥시장이 회복을 견인했지만, 코로나19는 선진국과 신흥시장, 금융과 실물 모두에 충격을 줬다"며 "코로나19의 여파가 오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세계 자동차 시장은 전년 대비 9% 회복한 7910만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 2019년 자동차 시장 8670만대에 비해서는 91% 수준에 불과하다. 2019년 수준을 회복하려면 3년은 걸릴 것이라는 게 이 상무의 설명이다.부익부 빈익빈으로 대표되는 양극화 심화도 우려된다. 그는 "지역별로 미국과 유럽, 중국 등은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반면 신흥국은 회복이 더딜 것"이라며 "신흥국 판매가 급감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지역별 자동차 시장 예상 성장률로는 △미국 6.3% △유럽 13.5% △중국 9.7% △러시아 3.2% △아프리카·중동 4.0% 등을 제시했다. 지역별 구매 성향도 양극화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다. 미국 등지에서는 보다 비싼 상위 차급 판매가 늘어나는 반면, 신흥국에서는 경제성을 더욱 중요시해 신차 판매는 줄고 중고차 시장이 성장할 전망이다. 재정여력이 부족한 신흥국이 세금을 늘리고, 소비자들의 신차 구매력이 떨어진다는 논리다. 실제 사우디아라비아는 5%였던 소비세를 15%로 높였다. 중형차(D세그먼트) 중심이던 사우디 자동차 시장도 준중형차(C세그먼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이러한 양극화는 한 국가 안에서도 발견된다. 이 상무는 "현지 주식 거래 계좌 지난해 3분기 미국 자동차 판매는 -9.7%를 기록했고 중형 세단은 -21.5%,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12.5%로 나타났다"면서 "대형 픽업트럭은 -1.3%, 고급 SUV는 -0.4%에 그칠 정도로 고급차 판매가 늘었고, 중형 SUV는 5.8% 성장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시장조사기관 만하임 컨설팅이 집계한 미국 중고차 시장 지표도 지난해 10월 사상 최고치인 164를 기록하는 등 확대되고 있다. 이전 같으면 소형 SUV나 중형 세단 신차를 구매했을 소비자들이 중고차 시장으로 몰린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이러한 변화로 완성차 업체의 실적 양극화도 예상된다. 선진국에서 고급차를 많이 파는 브랜드는 성장하고, 그러지 못한 브랜드는 도태될 것이라는 관측이다.이 상무는 "미국과 중국 등에 포트폴리오를 갖춘 업체들은 빠르게 회복하고, 그렇지 않은 업체들은 판매가 줄어들며 수익성 싸움이 심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자동차로 낸 수익을 미래 사업에 투자해야 하는데, 이러한 선순환이 이뤄지는 선도 업체들의 시장 지배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가계 현금·예금만 2000조…증시·부동산 '불쏘시개' 됐다

가계가 보유한 현금·예금이 20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수익을 좇아 증시·부동산으로 현금이 이동하면서 자산시장을 데우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2일 한국은행 자금순환표를 보면 가계·비영리단체의 작년 9월 말 현금·예금 잔액은 1931억7076억원으로 2019년 말보다 148조8310억원(8.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 1~3분기 누적 증가폭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가계가 보유한 현금·예금은 2017년 말 1581조9883억원, 2018년 말 1654조7062억원, 2019년 말 1782조8766억원에서 작년에는 2000조원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늘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가계가 보유한 현금은 작년 9월 말 100조3485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들어 9월 말까지 13조2249억원 늘었다. 예금은 1831조3591억원으로 작년 들어 9월 말까지 135조6061억원 불었다. 가계의 현금·예금이 늘어난 것은 작년 코로나19 사태에도 가계 소득이 불어난 결과다.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당 월평균 명목소득은 작년 3분기 530만5000원으로 전년 현지 주식 거래 계좌 동기 대비 1.6% 늘었다. 작년 1분기(3.7%), 2분기(4.8%)에 이어 매 분기 명목소득은 불었다. 재난지원금·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이전소득이 늘어난 영향이 작용했다. 지난해 저소득층인 1분위(하위 20%), 2분위(하위 20~40%) 소득이 줄어든 반면 3~5분위를 중심으로 작년 소득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가계가 코로나19로 바깥 활동을 자제하면서 씀씀이가 줄어든 것도 여윳돈을 불리는 데 영향을 미쳤다. 작년 1∼3분기 가계의 국내 소비지출액(638조7782억원·명목 기준)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감소했다. 현금·예금은 물론 가계의 주식과 펀드 투자금도 늘었다. 지난해 9월 말 보유한 주식·펀드 투자 잔액은 852조5857억원(9월 말 시장가치 기준)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했다. 2019년 말(722조2250억원)과 비교해 130조3607억원 늘었다.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인 연 0.5%로 내려간 만큼 가계의 현금·예금이 주식시장으로 이동하는 움직임이 작년 4분기부터 보다 두드러지고 있다. 개인투자자는 작년 10월부터 이달 11일까지 코스피에서만 8조3753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11일에는 하루 기준 최대 규모인 4조492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날도 2조원어치 넘게 순매수했다. 김익환 기자 [email protected]

달사람닷컴

올해 미국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 거래 계좌가 1천만개 이상 신규 개설된 것으로 추정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미국 증권사인 JMP증권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MP증권은 이는 기록적인 수준이라면서 이처럼 추정했다.

실제 개인 투자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의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건수는 12월 한달간 약 50만건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며 다른 온라인 증권사인 TD 아메리트레이드, E트레이드 등의 웹 트래픽도 계속 증가세라고 저널은 설명했다.

시타델 증권사에 따르면 올해 전체 주식 거래량 중 개인들의 비중은 20%로 작년 2배 수준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휴무와 재택근무 등으로 많은 사람이 주식 거래를 할 시간적인 여유가 늘어난데다 주가가 급락 후 급등하는 등 큰 변동성을 보이면서 한몫 챙기려는 투자수요도 대거 유입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는 '동학 개미'로도 불린 개인들의 주식 투자 열기가 미국에서도 한국 못지않게 뜨거워 투기성 주식 거래나 '묻지마'식 투자도 눈에 띄었다.

심지어 개인 투자자들은 파산을 신청한 헤르츠나 체서피크 같은 기업에도 대거 투자해 주가를 올려놨으나 이들 기업은 결국 상장 폐지됐다고 저널은 전했다.

몇몇 유명 인사는 이런 투자 열기 확산에 기름을 부었다. 디지털 미디어 '바스툴 스포츠'의 설립자 데이브 포트노이는 자신의 주식 거래를 트위터에서 보여주면서 팔로워가 현재 20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미 증시 상승 (GIF) [제작 정유진·정연주, 연합뉴스TV 제공·일러스트]

Как открыть брокерский счет в Сингапуре

Открытие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в Сингапуре

Если вы являетесь иностранным инвестором, желающим воспользоваться прекрасными инвестиционными возможностями Сингапура. Первое, на что вы должны обратить внимание, это как открыть брокерский счет в Сингапуре. Наличие собственного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позволит вам легко и недорого инвестировать в азиатские рынки, при этом ведя бизнес на знакомом языке и имея связи с авторитетными фирмами в высокоразвитом финансовом центре.

Открытие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в Сингапуре – это простой и понятный процесс. Почти все фондовые брокеры, работающие в Сингапуре, радушно принимают иностранных клиентов, независимо от размера организационно-правовой формы. В Сингапуре нет необходимости вкладывать десятки и тысячи долларов, чтобы начать работу. Если вы иностранный инвестор, желающий начать свой инвестиционный путь в Азии, чтобы обеспечить надлежащее управление состоянием, вот шаги по открытию финансового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в Сингапуре.

Сингапурский счет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CDP) и счет номинального держателя

Как инвестор, вы, вероятно, знакомы с основной функцией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Брокерский счет позволит вам торговать акциями через выбранную вами брокерскую фирму. Ваш счет в центральном депозитарии (CDP) – это место, где хранятся все ваши покупки-продажи 현지 주식 거래 계좌 с местного фондового рынка (Сингапурской фондовой биржи – SGX).

В Сингапуре ваш счет в центральном депозитарии (CDP) будет находиться непосредственно у вас, инвестора. Технически, вы являетесь прямым владельцем приобретенных вами продаж. Статус прямого владельца дает массу преимуществ, включая право голоса, право на участие в ежегодных общих собраниях и многое другое. Вы можете иметь более одного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в одной и той же брокерской фирме в Сингапуре. Но прежде чем приступить к этому шагу, необходимо открыть счет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CDP).

Другой вариант инвестирования в Сингапурскую фондовую биржу (SGX) – открыть счет кастодиана, организованный вашей брокерской фирмой. При такой схеме акции покупаются на имя вашего брокера, а затем помещаются на счет номинального держателя, назначенного на вас.

Брокерские комиссии в Сингапуре

Выбирая среди сингапурских брокерских компаний, вы заметите, что некоторые фирмы взимают более или менее одинаковые комиссионные сборы. Проявите должную осмотрительность при выборе брокерской фирмы для сотрудничества в Сингапуре.

Кроме того, вы можете заметить, что есть несколько исключений. Некоторые фирмы взимают гораздо меньшие комиссионные. Некоторые брокерские фирмы даже взимают комиссионные сборы менее 25 долларов. Основной причиной таких низких комиссионных ставок является то, что они хранят ваши акции на номинальных счетах, а не на счетах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 менее популярного варианта среди местных инвесторов.

Степень доступа на рынок

Если вы хотите инвестировать не только в Сингапурскую фондовую биржу (SGX), но и в другие зарубежные рынки, включая Гонконг, Таиланд, Индонезию, Малайзию и США, вам необходимо проверить, сможет ли ваша потенциальная брокерская компания обеспечить вам легкий доступ к желаемым рынкам.

Иностранные акции не будут храниться на вашем счете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CDP), вместо этого они будут 현지 주식 거래 계좌 храниться на номинальном счете в вашей брокерской фирме.

Сингапурские брокерские компании взимают 2 доллара в месяц с каждого счетчика за иностранные акции.

Доступные инвестиционные продукты

Помимо доступа к местным и зарубежным рынкам, вы также должны рассмотреть типы инвестиционных продуктов, доступных для иностранных инвесторов. Некоторые брокерские компании также предлагают доступ к ETF, облигациям, опционам, фьючерсам, паевым фондам, CFD и т.д. Возможно, вы захотите рассмотреть вопрос о доступе к этим продуктам. Однако, если вы начинающий инвестор, возможно, лучше держаться подальше от других инвестиционных продуктов, а придерживаться облигаций, акций и некоторых ЭТС.

Репутация

При выборе брокера важным фактором является репутация. Последнее, что вам нужно, это попасть в ситуацию, когда брокерская компания обанкротилась, а у вас на руках тысячи или даже миллионы долларов с трудом заработанных денег. Даже если ваши акции защищены на счете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или счете номинального держателя, все равно могут возникнуть проблемы.

Прежде чем доверить свои деньги, важно проверить историю и послужной список потенциального брокера. Хорошей 현지 주식 거래 계좌 новостью является то, что розничные брокерские компании Сингапурской фондовой биржи строго регулируются Валютным управлением Сингапура (MAS).

Как открыть брокерский счет в Сингапуре

Шаг 1- Открыть счет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Вам должно быть не менее 18 лет, чтобы открыть сингапурский банковский счет в выбранном вами банке.

Вы также можете подать заявку на открытие счета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в режиме онлайн через Сингапурскую фондовую биржу. Сайт предлагает простой процесс, поэтому вам не составит труда открыть его в Сингапуре. Если вы предпочитаете традиционный способ открытия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просто заполните форму заявления и приложите все необходимые документы. Как только документация будет готова, вы можете отправить ее по адресу Центральный депозитарий Pte. Ограниченный.

С другой стороны, если вы решили держать свои активы на номинальном счете, вы можете пропустить Шаг 1.

Шаг 2- Выберите брокерскую компанию и откройте счет

Существует два способа открыть брокерский счет в Сингапуре:

  1. Открыть счет онлайн
  • Скачайте и заполните форму заявления.
  • Включите все подтверждающие документы.
  • Отправьте письмо на почтовый адрес предпочитаемого брокера.
  • Личное обращение
  • Если вам нужны рекомендации по заполнению форм, лучше всего посетить головной офис брокера.
  • Представитель поможет вам на протяжении всего процесса открытия счета.
  • Вы можете получить помощь в открытии счета центрального депозитария, если вы еще не завершили этот процесс.

Открытие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в Сингапуре – это только первый шаг на вашем пути к инвестированию в Сингапуре. Damalion предлагает экспертные инвестиционные консультации для инвесторов, желающих расширить свой портфель в Сингапуре и других финансовых центрах по всему миру. Мы располагаем обширной глобальной сервисной сетью, состоящей из поставщиков услуг, что обеспечивает беспрепятственное и беспроблемное завершение инвестиционных операций. У нас есть знания и навыки для проведения важнейших инвестиционных операций, включая открытие брокерского счета, открытие корпоративного банковского счета, создание сингапурской компании и многое другое. Если вы 현지 주식 거래 계좌 хотите узнать больше, свяжитесь с экспертом Damalion уже сегодня.

Данная информация не может служить заменой конкретной индивидуальной налоговой или юридической консультации. Мы рекомендуем вам обсудить вашу конкретную ситуацию с квалифицированным налоговым или юридическим консультантом.

NH투자증권, 베트남 비대면 모바일 계좌개설 서비스 개시…업계최초

여기는 칸라이언즈

이날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계약식에는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을 비롯해 김종석 베트남법인장, 티모의 CEO인 응 유엔 바오 황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관련 업무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 현지에서 본격적인 서비스 개시에 들어갔다.

NH투자증권은 오랜 기간 쌓은 국내 IT 서비스 및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 운영 노하우를 현지 디지털 뱅킹 플랫폼 티모와의 협력 사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본사 및 베트남법인의 선진적인 금융서비스 역량과 티모의 혁신금융 서비스 간 협력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영채 대표이사는 "코로나19, 글로벌 증시 변동성 확대 등 악조건 아래 글로벌 사업 확대·진출에 제약이 있음에도 베트남 최초의 디지털 뱅킹 플랫폼과의 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첫 발걸음을 내딛게 돼 기쁘다”며 “수출 불모지로 줄곧 평가받던 국내 증권업의 해외 진출이라는 시대정신을 갖고 기본에 충실한 NH투자증권만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정립 및 선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